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신화’ 막내 앤디 결혼 발표 “날 웃게 해주는 사람”

앤디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신화’의 멤버 앤디가 백년가약을 맺는다.

앤디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자필편지를 올리고 “저에게 평생을 하고 싶은 한 사람이 생겼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그는 “제가 힘든 순간에 저를 웃게 해주고 저를 많이 아껴주는 사람”이라며 “이제는 혼자보다는 같이 하는 삶을 살아보려 한다”고 했다.

앤디는 “2022년은 제가 신화로서 우리 신화창조를 만난 지 24년이 되는 해”라며 “세월만큼이나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무한한 사랑과 응원이 있어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부디 제 새로운 출발을 축복해주시고 따뜻한 시선으로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며 “저는 앞으로도 변함없이 신화의 앤디로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앤디의 예비 신부는 9살 연하의 아나운서로 알려졌다. 이로써 앤디는 신화 멤버 중 3번째로 결혼을 하게 됐다. 앞서 에릭이 2017년 배우 나혜미와 백년가약을 맺었고, 2020년 전진이 승무원 출신 류이서와 결혼식을 올렸다.

앤디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자 팬들은 “신화 막내가 결혼을 하네” “축하합니다” “행복해야 해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