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별 통보한 여성 살해한 27세 조현진 신상공개


이별을 통보한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조현진(27)의 신상이 공개됐다.

충남경찰청은 최근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하고 조씨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충남청에서는 첫 공개 사례다.

앞서 조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에 위치한 피해자 A씨의 집 화장실에서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숨졌다.

위원회는 조씨가 범행 도구를 미리 준비한 점, A씨와 어머니가 함께 있었던 상황이었음에도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점 등을 고려해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심화되는 교제 범죄에 대한 예방을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도 부연했다.

경찰은 조씨 가족에 대한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피해방지팀을 운영하는 한편 조씨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충남청 관계자는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해킹하거나 가족·주변 인물들을 SNS 등에 공개할 경우 형사처벌 될 수 있다”고 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