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한국 콘텐츠, 글로벌 대중문화 중심”…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1.7배 늘어

사진=넷플릭스 제공

지난해 ‘오징어 게임’ ‘마이 네임’ 등 한국 시리즈의 전세계적인 흥행에 힘입은 넷플릭스가 올해 한국 콘텐츠를 25편 이상 공개할 예정이다. 성장 정체기에 빠진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의 확대로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Vice President)는 19일 온라인으로 질의응답 세션에서 “지난해 전세계 넷플릭스 가입자가 한국콘텐츠를 시청한 시간은 2019년보다 6배 증가했다”며 “넷플릭스에서 한국 콘텐츠는 이제 없어서는 안 될 정도로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2016년 한국 진출 후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에 투자한 규모는 약 1조원이다. 지난해만 5000억원이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0편 이상 많은 작품이 나올 예정인만큼 투자 규모도 최소 8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 VP는 “넷플릭스뿐만 아니라 애플, HBO 등 해외 유수 플랫폼들도 한국 콘텐츠에 관심을 가지고 들어오고 있다”며 “한국 콘텐츠가 글로벌 대중문화의 중심에 섰다”고 말했다.

새해 들어 넷플릭스가 처음 선보일 한국 시리즈는 오는 28일 공개되는 ‘지금 우리 학교는’이다.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의 극한 상황을 다룬다. 소년범죄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며 배우 김혜수가 열연하는 ‘소년심판’도 만나볼 수 있다.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스페인의 범죄 시리즈물 ‘종이의 집’이 한국판인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공개된다. 하일권 작가의 웹툰 원작인 ‘안나라수마나라’도 기대작 중 하나다.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한 한국 영화로는 ‘모럴센스’ ‘카터’ ‘서울대작전’ ‘정이’ ‘20세기 소녀’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국 콘텐츠의 확대로 넷플릭스가 성장 정체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19 특수로 2020년 가파르게 성장한 넷플릭스는 지난해부터 성장세가 둔화됐다. 지난해 2분기 신규 가입자 수는 전년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강적인 디즈니 플러스에 북미 가입자 43만명을 뺏기기도 했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 넷플릭스 제공

국내에도 디즈니 플러스, HBO 맥스가 상륙해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지만 넷플릭스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 VP는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 생태계와 발맞춰 라이선싱, 제작을 한지 벌써 6년이 지났다”며 “한국창작 생태계와 잘 합을 맞춰서 같이 커나갈 수 있는 파트너가 넷플릭스”라고 말했다.

다만 ‘오징어 게임’의 성공으로 불거진 제작사에 대한 적절한 보상 문제는 깊이 고민해볼 것이라 답했다. 넷플릭스 콘텐츠는 성공의 크기만큼 보상이 제작사로 이어지진 않는 구조다. 강 VP는 “(성공한 콘텐츠는) 추후 같은 크리에이터나 제작사와 프로젝트를 할 때 보상을 자연스럽게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의 망 사용료, 세금 추징 등의 문제가 콘텐츠 투자에 영향을 줄 것인지 묻는 질문에 강 VP는 “아니다. 망 사용료와 콘텐츠 투자는 별개”라고 밝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