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츠, 충격의 ‘저질 메뉴판’ 유출…“법적 조치”

테스트 계정 논란, 업체 주소는 ‘성인용품점’으로
쿠팡 “외부협력사가 부적절한 단어 사용” 사과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배달 애플리케이션 ‘쿠팡이츠’ 테스트 계정에 성희롱성 발언과 여성비하 표현 등이 올라온 것이 확인됐다.

1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쿠팡이츠 애플리케이션을 캡처한 사진이 퍼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사진은 쿠팡이츠 배달 앱 테스트 페이지 사진으로 다른 일반적인 가게들과 똑같은 형태의 주문 페이지를 구성하고 있다.

하지만 ‘분식_test’라는 이름으로 적힌 이 가게의 페이지를 보면 성희롱적인 표현이 담겨있다. 게시된 메뉴엔 보쌈과 호떡, 제로콜라 등을 설명하는데 상세 설명란을 보면 여성비하적 표현이 다수 들어가 있다.

예를 들면 ‘겨울 별미’ 메뉴 중 하나인 ‘보쌈’의 설명에는 여성의 성기를 희롱하는 내용이 기재돼있다. ‘제로콜라’는 “미지근한 콜라, 정X 단백질 90% 함유”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외 대다수의 메뉴 설명에도 성희롱성 발언이 노출됐다.

특히 해당 분식집의 주소는 강남구 봉은사로에 위치한 것으로 드러나 있다. 하지만 해당 주소를 확인해보면 음식점이 아닌 성인용품점의 주소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작정하고 성희롱하려는 의도로 그런 것 아니냐” “저질스럽고 더럽다” 등 해당 사안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불거진 논란에 쿠팡이츠 측은 “외부협력사가 테스트 계정을 통해 부적절한 단어를 사용한 것이 발견돼 즉시 삭제 처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해 형사 고소 등을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으로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