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디디’ 곽보성 “농심, 운영 능력 개선이 숙제”


‘비디디’ 곽보성이 팀의 담원 기아전 승리 요인으로 높은 게임 콘셉트 이해도를 꼽았다.

곽보성의 소속팀 농심은 1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를 2대 1로 제압했다. 상승기류를 탄 농심이다. 시즌 첫 경기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에 패배한 뒤 연승에 성공해 2승1패(+2)로 단독 3위에 올랐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곽보성은 “양 팀의 조합에 따른 게임 콘셉트를 잘 이해한 게 오늘의 승리 요인”이라고 복기했다. 그는 이날 빅토르, 신드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다음은 곽보성과의 일문일답.

-오늘 게임을 총평한다면. 승리 요인이 무엇이라 보는가.
“최근 스크림에서 좋은 성과를 내지 못했던 데다가, 담원 기아가 잘하는 팀이기도 해 불안감을 느끼면서 게임을 준비했다. 이렇게 승리를 거둬 정말 다행이다. 게임 콘셉트를 잘 이해한 게 우리의 승리 요인이라 본다. 상대가 팔이 짧고, 전투로 스노우볼을 굴리는 조합을 짰다. 우리가 언제, 어디서 싸워야 하는지 잘 이해하고 게임을 해 이겼다.”

-오늘 경기를 앞두고 가장 고민했던 점은 무엇인가.
“그동안 익숙하게 해온 플레이들이 있었다. 새 팀원들과 게임을 해보니, 버릇처럼 했던 플레이들이 좋지 않은 결과로 이어져 고민이 많았다. 오늘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심플하게 게임 해보니 결과가 좋더라. 팀적으로는 운영 능력 개선이 가장 큰 고민거리다.”

-선수들이 각자 다른 팀에서 모였다. 팀원 간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에 있나.
“그렇다. 각자가 선호하는 조합과 운영, 밴픽 등 모든 게 조율 범주에 들어간다. 탑라이너와 원거리 딜러가 지난해 LCK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들 아닌가. 완벽하게 게임 하는 방법을 알고 있더라. 나는 팀원들의 성향을 파악하면서, 그들로부터 많이 배우고 있다.”

-시즌 첫 경기에서 한화생명에 패배한 뒤 느낀 바가 있었을 듯하다.
“‘날로 먹는’ 플레이를 해선 안 된다고 느꼈다. 아직 운영 능력이 부족하단 건 다른 팀원들도 모두 통감하고 있을 것이다. 강팀들은 서서히 게임을 조립하다가 원하는 각이 나오면 싸움을 시도한다. 우리는 성급하게 싸움을 걸었다가 손해를 봤다. 한화생명전 2세트 때 그런 플레이로 큰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한다.”

-미드라인에서 코르키가 OP 챔피언으로 떠올랐다. 곽 선수의 생각은 어떤가.
“당분간은 OP 챔피언으로 취급받을 것 같다. 처음 코르키가 뜨기 시작했을 땐 이 챔피언의 성능에 대해 의구심이 들었다. 코르키의 전성기는 신화급 아이템의 등장과 함께 끝났다고 생각했다. 신화급 아이템이 나온 뒤로 메이지 챔피언들도 충분히 코르키의 성장 포텐셜을 따라갈 수 있다고 봤다.
그런데 ‘루덴의 메아리’와 ‘굶주린 히드라’ 아이템 트리가 나온 뒤부터 코르키의 대미지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협곡의 전령이나, 드래곤 전투에서 패시브 능력과 긴 팔을 이용한 포킹 공격이 빛을 발한다. ‘영감’ ‘결의’ 빌드로 라인전에서 버티는 힘도 생겼다.”

-다음 상대는 KT 롤스터다. KT의 어떤 점을 견제하고 있나.
“KT는 ‘라스칼’ 김광희가 팀원 도움을 받지 않고서 혼자 풀어나가는 플레이를 즐겨하고 잘한다. 바텀 듀오 ‘에이밍’ 김하람, ‘라이프’ 김정민도 공격적인 플레이를 잘한다. 이 부분을 잘 인지하고 게임을 준비한다면 우리가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