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국, 다시 마스크 벗어던진다…백신패스 등 방역 조치 해제

재택근무 권고 등 ‘플랜B’ 종료
확산세 꺾였지만 사망자 11개월 만에 최대
현지 매체 “관심 돌려 정치적 위기 모면하려는 시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존슨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다음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 등 방역 조치를 해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AFP연합뉴스

영국이 다음주부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도입한 모든 방역 조치를 해제한다. 이는 퇴진 위기에 내몰린 보리스 존슨 총리의 자구책으로 풀이된다.

존슨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잉글랜드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재택근무 권고, 대형 행사장 백신패스 사용 등을 담은 ‘플랜B’를 오는 26일부터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플랜B’는 지난해 12월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고 부스터샷 접종 시간을 벌기 위해 도입됐다.

그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지고 재택근무를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 정점이 지났다고 본다”면서 규제 해제 이유를 설명했다.

발표에 따르면 당장 내일부터 중등학교 교실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다. 대중 교통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가 아니다. 존슨 총리는 “우리는 밀폐되거나 붐비는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할 것”이라면서도 “더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기로 한 선택을 범죄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는 남아있겠지만 늦어도 오는 3월 24일까지는 해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존슨 총리는 앞으로 ‘위드 코로나’ 장기 전략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영국의 전날 하루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9만5000여명이었다. 지난 4일 기록한 22만명에 비하면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다만 확산세가 꺾였음에도 의료체계의 부담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며, 오히려 사망자는 꾸준히 증가해 11개월 만에 가장 많은 400여명을 기록했다.

이번 방역 규제 해제 조치는 존슨 총리의 정치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책으로 해석된다. 영국 매체들은 봉쇄 중 ‘내로남불’ 파티 의혹인 이른바 ‘파티게이트’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존슨 총리가 여야의 십자포화를 맞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플랜B’ 해제 카드를 꺼냈다고 보고 있다. 앞서 일간 가디언은 존슨 총리가 코로나19 방역 조치 해제, 에너지 비용 상승 등 생활비 위기에 대응하면서 여론과 정치권의 관심사를 돌리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마스크 의무 폐지가 언급되자 보수당 의원들은 큰 소리를 내며 환영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