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김건희 방송’ 일부 허용…국힘 “헌법상 인격권 침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 보도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방송을 사생활 등 일부 내용을 제외하고 허용한 법원 결정에 대해 “헌법상 인격권 침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법원의 일부 인용 결정에 대해 “기획하여 사적 대화를 유도하고 몰래 녹음한 파일에 대해 방영할 수 있도록 일부 결정한 부분은 헌법상 인격권, 사생활 보호권 본질을 침해한 것으로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를 상대로 자신과 서울의소리 직원 이명수씨와의 통화 내용에 대한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을 법원에 신청했다. 법원은 사생활을 제외한 공적 영역에 대한 부분에 국한해 방송할 수 있도록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

이 수석대변인은 “법원 결정이 있었으므로 사생활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방송을 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며 “악의적 편집을 통해 대화 맥락과 취지가 달라질 경우 그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그 배우자의 패륜 욕설 녹음 파일 등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준으로 방송해 주시기 바란다”고 여권을 겨눈 발언을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재판장 송경근)는 이날 오후 “통화 녹음 파일 중 공적 영역에 관련된 내용과 무관한 김씨 자신과 김씨 가족들의 개인적 사생활에만 관련된 발언, 서울의소리 기자가 포함되지 않은 타인 간의 대화는 방송 프로그램으로 제작·편집·방송·광고하거나 인터넷 등에 게시해서는 안된다”고 결정했다.

나머지 부분에 대한 김씨의 신청은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열린공감TV는 사실상 김씨와 가족들의 사생활 관련된 부분을 제외한 모든 내용을 방송할 수 있게 됐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