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텔 초등생 성폭행, ‘또봐요’ 회유…스키강사 구속영장

MBC 보도화면 캡처

크리스마스에 초등학생을 불러 내 무인텔로 데리고 가 성폭행을 한 20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강원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성폭력처벌법상 강간 등 치상과 13세 미만 미성년자 유사성행위 혐의로 A씨(25)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도내 한 스키장에서 스키강사로 일하는 A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초등학교 6년인 B양을 불러내 무인모텔로 데리고 가 조건만남을 운운하며 성매매를 권유하고, 이를 거부하는 B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A씨는 B양에게 ‘오늘 즐거웠어요. 다음에 또 봐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도록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B양이 이튿날 친한 언니에게 피해 사실을 털어놓으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고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그러나 검찰은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해 불승인하면서 신병확보에 실패했다.

당시 검찰은 B양의 진술이 없고, A씨가 경찰에 직접 찾아가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던 상황 등을 고려해 긴급체포를 불승인했으며, 경찰에 향후 필요시 구속영장 신청과 확실한 피해자 신변보호조치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B양은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할 정도로 극심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서울을 오가며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오는 21일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