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월급 200만원인데 재산 69억…자금출처 밝혀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재산과 관련해 자금 출처를 밝히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는 1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의 학력·경력과 부동산등기부등본, 주식거래내역, 재산신고 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김씨의 1991년부터 총소득은 7억7000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확인된 소득과 경력대비 추정 소득으로 볼 때 어떻게 고액 자산가가 됐는지 설명되지 않는다”면서 “확인 불가능한 대학강의료 등을 합하더라도 근로소득세를 납부하고 생활비에 충당했다면 남은 금액은 많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김씨가 지난해 69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것을 언급하면서 “상속받은 양평군 강산면 병산리 토지(의) 21년 기준 재산 신고가액 2억6000만원을 제외하더라도 수십억의 재산을 축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씨의 재산 증식 과정을 세 단계로 나눠 성인이 된 이후인 1991∼1999년 주식투자로 사업 밑천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초등학교 실기강사 이력을 제외하면 대부분 학생 신분이었는데 어디서 마련한 자금으로 주식에 투자했는지 의문이라고 짚었다.

또 2000∼2011년에는 한국폴리텍대 등 출강 이력이 대부분으로 수입이 많지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이 시기 근무했다는 에이치컬쳐테크놀로지, 한국게임산업협회 등 이력은 허위 논란이 있고 급여를 받았는지 여부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씨가 이 시기 당시 매매가가 확인되지 않는 서울 송파구 아파트와 시가 14억~15억원 상당의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를 매수한 점을 꼬집기도 했다.

민주당은 “2009년부터는 김씨가 코바나컨텐츠 대표이사로 취임했지만, 회사가 10년 넘게 적자 상태였고, 대표 이사 월급이 10여년간 200만원에 불과했음에도 같은 해 도이치모터스 주식 8억원을 장외매수한 데 이어 이듬해 같은 회사 주식 14억원 상당을 추가 매수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2012년 윤 후보와 결혼한 이후에도 도이치모터스 신주인수권 1억원 매수, 2013년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2억원 매수, 2017년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20억원 매수 계약을 체결했으며 2014년에는 도이치모터스에 10억원을 대여했다는 게 TF 설명이다.

TF는 아울러 2009∼2013년 김씨가 받은 강의료와 대표이사 연봉을 최대로 계산해 1억4000만원 정도를 벌었고, 2014∼2018년에는 강의료와 기존보다 상승한 대표이사 연봉으로 총 4억8000여만원의 소득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윤 후보를 향해 재산 증식과정을 명확히 해명하고 부동산·주식 매매와 관련한 계약서, 자금출처, 2000년부터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 등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대표 관련해 재산 형성 과정을 밝히라고 요구한 것은 뻔뻔하다”면서 “이재명 후보 금전 관련 의혹부터 밝히라”고 받아쳤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 대표는 윤 후보와 결혼 후 문재인정부의 강도 높은 인사 검증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며 “이재명 후보 아들의 도박 자금과 예금 증가는 어떻게 된 것인가. 이재명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의 형사사건에서 정확히 얼마를 변호사에게 지급하였나. 그 자금원은 무엇인가. 이재명 후보와 배우자 재산 관계와 예금거래를 먼저 공개하고 설명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