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인에 겉옷 준 여경 ‘연출’ 논란…목격자 “주작 아냐”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에게 겉옷을 벗어준 여경의 미담이 연출됐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담을 SNS를 통해 알린 부산경찰청은 잡음이 불거지자 해당 글을 곧 삭제했다. 이에 당시 현장을 목격한 신고자가 나와 “주작(스스로 조작)이 아니다”고 반박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최근 부산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부산경찰’에는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홈페이지의 ‘서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 올라온 미담이 소개됐다. 부산경찰은 “지난 15일 금정경찰서 게시판에는 강추위에 떨며 쓰러진 노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점퍼를 벗어준 A 경찰관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다”고 전했다.

부산경찰은 A순경이 당시 도로에 누워있는 노인에게 경찰 점퍼를 벗어 덮어주는 사진을 올리고 “A순경은 신임 경찰로 약자를 우선 보호하고 법을 수호하겠다던 초심을 늘 마음에 새기며 범어지구대 관내를 따스하게 지키고 있다”며 “어르신은 119구조대원의 응급조치를 받은 후 건강 상태에 큰 문제 없이 무사히 귀가했다고 한다”고 적었다.

부산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하지만 이 글은 곧 삭제됐다. 해당 글이 올라온 이후 일부 누리꾼들이 “홍보용이다” “딱 봐도 연출한 티가 난다” “여경 욕먹으니까 이런 글 올라오네”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인 탓이다.

부산경찰청은 “여성 경찰관의 미담을 공식 소셜미디어에 업로드했는데 확인되지 않은 루머와 비난이 확산됐다”며 “좋은 마음으로 미담을 전해준 제보자도 의도와 다른 이야기가 퍼지는 것을 우려해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작이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반응 때문에 삭제 조치한 것은 아니다”라며 “성별에 관계없이 현장에서 임무를 묵묵히 수행하는 경찰관들의 노고를 알리기 위해 올렸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논란이 커지면서 당시 상황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한 시민까지 등장했다. 이 시민은 페이스북에서 “이걸 누가 주작이라고 얘기하는지 모르겠지만 이 건은 내가 신고한 건”이라고 ‘연출 의혹’을 반박했다.

그는 “부산 금정구 구서동의 한 아파트에서 술에 취한 70대 노인이 넘어졌고 이를 청소하시는 아주머니께서 발견했다”며 “때마침 그곳을 지나게 됐고 119에 신고했다. 그러나 금정소방서 관내에 대형 사고가 발생해 구급차가 모두 출동한 상황이어서 출동이 조금 늦어진다는 답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시민은 오히려 노인이 술에 취해 발길질을 하는 등 눈살 찌푸릴 행동을 했는데도 A순경은 노인에게 가족 이야기를 하는 등 말을 건네며 그를 달랬다고 전했다 그는 “119구급대원이 도착한 후 찢어진 눈 밑의 상처 치료를 마칠 때까지 A순경은 자리를 이탈하지 않고 구급대원을 도왔다. 노인의 집까지 구급대원과 동행하기까지 했다”며 “주작이 아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좋은 일 하고 엉뚱하게 욕만 실컷 얻어먹은, 금정경찰서 범어지구대 여자 경찰관이 더는 마음을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직분에 충실했음에도 (잘못된 논란에) 뭇매를 맞게 된다면, 누가 앞으로 선의로 상대를 위하겠는가”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