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미투 2차가해’ 논란에 尹 “상처받은 분께 사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 사진)과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녹취’ 보도로 불거진 ‘미투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경위 여하를 불문하고 보도되는 과정에서 상처를 받게 되신 분들에게는 송구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윤 후보는 19일 경기 용인시에서 시각장애인 안내견 학교 방문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건희 녹취록과 관련해 2차 가해에 대해 사과하지 않는 것이 2030 남성 표심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고 “이미 서면으로 이야기를 했고 그것(2차가해 발언)에 대해서는 저나 제 아내나 같은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건희씨는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방송된 통화 녹취록에서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먼저 터뜨리면서 그걸 잡자고 했잖아. 아니 그걸 뭐하러 잡자 하냐고”라며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구먼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안희정 미투 피해자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건희씨는 MBC에 보낸 서면 답변에서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도 “(통화 상대자였던) ‘서울의소리’ 이명수씨가 먼저 이야기를 꺼내어 여권 인사들의 권력형 성범죄를 비판하는 발언을 했던 것으로 생각된다”며 “권력이나 지위를 이용해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진보 인사들을 비판하고 이씨의 발언에 호응해주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