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러시아은행 ‘달러’ 결제 막겠다”…우크라 침공 강력 경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은행의 달러 결제를 막는 등 초강력 금융 제재를 언급하며 강경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전례 없는 제재를 가할 것이라며 초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히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해 “크게 다치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서방을 시험하고 미국과 나토를 최대한 시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는 그 일을 저지른 것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러시아에 재앙이 될 것”이라며 러시아의 은행이 ‘달러’를 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초강력 금융 제재가 포함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그는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약속한 것과 같은 제재를 결코 보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침략이 다가오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푸틴 대통령은 움직일 것이다. 그는 무언가를 반드시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면 안 될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은 크게 다치게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다만 푸틴 대통령이 여전히 전면전을 원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가입 금지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우크라이나가 머지않은 시점에 나토에 가입할 것 같지는 않다고 예상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