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합류 말아달라’ 하니…홍준표 “○○○보다야”

‘만찬 때 못 먹었죠’에 “윤 후보 워낙 먹성 좋아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만찬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 합류를 만류하는 지지자에게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윤 후보를 돕는 방법밖에 없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 이같이 답변을 달았다.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캡처

이날 홍 의원의 한 지지자는 “제가 웬만해선 준표님의 뜻을 따르지만 합류만은 하지 말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홍준표는 보수우파 당의 어르신이지 잡탕밥의 어르신이 아니지 않으냐”며 “마음 아프겠지만 안 되는 건 안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다른 지지자가 “‘양아치’도 절대 안 되지만 ‘검찰 카르텔’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윤씨 일가의 청와대행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올린 글에 대해서도 같은 취지로 “그래도 양아치보다야”라고 답변했다.

이날 청문홍답에는 ‘의원님이 만난 윤석열은 어떤 사람인가요. 정상인 맞나요?’라는 질문도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건진도사’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 도사를 섬기는 윤(석열 후보)은 정상인가요. 훌륭한 사람 필요 없고 정상인을 뽑고 싶다’고 적었다. 이에 홍 의원은 “건진도사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윤 후보랑 만찬을 했지만 막상 회담하느라 음식은 많이 못 드셨죠?’라며 한 지지자가 라면이 끓는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워낙 먹성이 좋아서”라고 답을 달았다.

앞서 홍 의원은 서울 모처의 식당에서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했다. 홍 의원은 이후 청년의꿈 게시판에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참여 조건으로 두 가지를 내걸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저녁 두 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첫째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둘째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