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봉준호 차기작, 복제인간 SF물…로버트 패틴슨 출연”

봉준호 감독(왼쪽 사진)과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 뉴시스, AP뉴시스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으로 미국 제작사 워너브러더스의 공상과학(SF) 영화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버라이어티와 할리우드리포터 등 미국 영화 전문 매체들은 1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봉 감독이 워너브러더스와 손을 잡고 복제 인간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의 각본과 연출을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영화의 제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소설 ‘미키7’을 원작으로 한다. ‘미키7’은 작가 에드워드 애슈턴이 올해 1분기 중 출간할 소설로, 미지의 행성을 개척하는 복제인간의 이야기다.

‘미키7’은 얼음 세상 니플하임을 식민지로 만드는 일을 하는 클론으로, 다른 파견 대원들을 대신해 위험한 일을 담당한다. 복제인간은 사망하면 새 육체에 기억을 이식하는 방법으로 재생된다. 소설은 복제인간 ‘미키7’이 또 다른 클론 ‘미키8’을 만나며 자신의 운명을 알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이 소설의 작가 애슈턴은 출간에 앞서 원고를 봉 감독에게 보냈고, 봉 감독이 여기에 관심을 보이며 영화 캐스팅 작업까지 일부 진행했다. 영국 출신의 스타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출연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패틴슨은 영화 ‘해리포터’ ‘트와일라잇’ 시리즈와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테넷’ 등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었다. 오는 3월 개봉하는 ‘더 배트맨’을 통해 차세대 히어로로 나선다.

버라이어티는 “봉 감독 차기작이 소설에서 영감을 얻었지만, 봉 감독의 과거 시나리오 각색 경험 등을 고려하면 영화는 궁극적으로 소설의 내용과 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