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민 “김건희는 지갑 다 털어주는 허당…인간미가 인기 요인”

“녹취록으로 김건희 팬클럽 가입자 폭증”
“사람들 녹취록에서 인간미를 느껴”
“이재명 부부, 사는 모습도 거짓말“

유튜브 빨대왕서민 채널 캡처 화면.

서민 단국대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와 관련해 “김씨는 자기 낚으려고 접근한 사람한테 지갑에 있는 돈 다 털어주는 허당”이라고 언급했다.

서 교수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빨대포스트’에 ‘김건희는 왜 105만원을 줬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김씨가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에게 강의료 명목으로 돈을 건넨 것을 두고 이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신기하게도 이런 허당 모습이 방송을 타니까 김씨 인기가 확 올라간다”면서 “김씨 팬클럽 가입자도 36배 폭증하고 윤 후보 지지율도 올랐다”고 말하며 ‘김건희 녹취록’이 윤 후보의 지지율에 긍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허당에 걸걸한 상남자 말투에 좌파 선봉장이니 뭐니 마이너스 될 말만 했는데 왜 사람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일까”라며 “저를 비롯한 수많은 시청자가 MBC 스트레이트 방송을 보면서 느낀 게 바로 이거다. 이 사람들 나랑 같은 것을 먹고, 나랑 비슷한 생각을 하고, 나처럼 아옹다옹하면서 살아가는 똑같은 사람들이구나 하고 인간미를 느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관해선 “민주당과 이재명에게 없는 게 바로 이런 인간미다”며 “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 하는 말 좀 보라. 남편 코 고는 모습까지 사랑스럽다고 한다. 그리고 이 부부 아침마다 뽀뽀한다고 한다. 아니 30년 같이 산 부부가 이 수준이면 이건 둘 중 하나다. 정신병 아니면 거짓말”이라고 꼬집었다.

서 교수는 “이 후보 부부는 자기들 사는 모습도 거짓말을 하는 것이다. 표 얻으려고 인간미를 제거해 버린 거다. 그런데 이러면 같이 제거되는 게 있다. 바로 진실”이라며 “사실 이 인간미가 제일 강했던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이었다. 수많은 사진, 영상들이 말해준다.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있던 사람들도 노 전 대통령이 소탈하고 진솔했던 것 인정한다. 노 전 대통령 퇴임 후 봉하마을에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몰린 것도 바로 이 인간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정치인들은 미디어에 뿌려지는 모습만 잘 연출하면 이미지를 얼마든지 마음먹은 대로 꾸며낼 수 있다. 집에선 씻지도 않는 정치인이라도 말끔하게 옷 입히고 조명 켜서 찍은 사진만 미디어에 공개하면 말끔하고 정갈한 이미지의 정치인이 되는 것”이라며 “사고 현장에서 하품하다 눈물 흘렸는데 그 눈물 사진만 뚝 잘라 퍼뜨리면 국민의 아픔에 비통해하는 정치인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