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피하려 ‘의도적 감염’ 선택한 체코 여가수 사망


체코의 한 포크 가수가 백신을 맞지 않고 방역패스를 얻으려고 일부러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BBC, 가디언 등에 따르면 백신 접종 거부자였던 체코 포크 가수 하나 호르카(57)는 크리스마스 전 코로나19에 감염된 남편, 아들과 격리하지 않고 함께 지내는 방법으로 스스로를 바이러스에 노출시켰다.

호르카의 아들과 남편은 코로나19 접종을 마쳤지만 돌파 감염됐다. 체코 방역 지침에 따라 호르카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과 일주일 간 격리했어야 했지만 내내 함께 있는 것을 선택했다.

호르카의 아들은 “어머니는 백신 접종을 하는 것보다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을 선호했다”면서 “우리와 격리하는 대신 바이러스에 노출되기를 원했고, 우리와 내내 함께 있었다” 전했다.

호르카 본인도 생전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난 정상적으로 살기로 결정했고, 예방 접종보다 질병에 걸리는 게 나을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고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백신패스 정책을 강하게 적용하고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됐을 경우에도 증명서가 발급되는데, 호르카는 이를 얻고자 했던 것이다.

하나 호르카 페이스북 캡쳐.

호르카는 코로나19 감염 후에도 SNS를 통해 일상을 공유했다. 지난 14일에는 “난 살아남았다. 이제 극장, 사우나, 콘서트에 갈 수 있고, 바다로 급 여행을 떠날 수도 있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나 이틀 후 호르카는 사망했다. BBC에 따르면 그는 이날 산책 나설 준비를 하다 허리 통증을 느껴 누웠고, 10분 뒤 숨졌다.

호르카의 죽음을 직접 알린 아들은 어머니의 죽음 배경에 주변의 백신 접종 반대론자들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렉은 “그들이 어머니를 지속적으로 (백신 접종을 반대하도록) 설득했고, 결국 손에 피를 묻혔다”며 “가족보다 낯선 사람들을 더 믿었다는 게 저를 더 슬프게 한다”고 토로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