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덴만 영웅’ 석해균 선장 상흔, ‘예술작품’으로 탄생

경북 칠곡군, ‘아덴만 여명 작전’ 11주기 하루 앞두고 그림 전달

경북 칠곡군은 20일 곽호철 작가의 작품을 석해균 선장에게 전달했다. 작품은 앞으로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 전시된다.왼쪽부터 곽호철 작가, 석해균 선장, 정석호 칠곡군시설관리사업소장. 칠곡군 제공

호국 평화의 도시 경북 칠곡군이 2011년 인도양에서 해적에게 피랍돼 해군 구조 작전을 돕다 중상을 입은 석해균 삼호주얼리호 선장의 11년 전 상흔을 ‘예술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칠곡군은 ‘아덴만 여명작전’ 11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총탄 6발에 큰 상처를 입고 위중한 상태에 놓여 있던 석 씨의 모습을 담은 그림을 전달했다.

석 씨는 해적들로부터 삼호주얼리호가 납치 당하자 일부러 배를 지그재그로 기동하거나 엔진오일에 물을 타 엔진을 정지시키는 등 시간을 끌어 해적들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했다. 또 해군의 구출 과정에서 해적에게 총상을 입고 288일 동안 입원 치료를 받은 후 기적적으로 회복했다.

전달식은 백선기 칠곡군수와 석 씨를 치료했던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의 축사 대독으로 시작됐다.

백 군수는 “석 선장은 아덴만의 여명 작전 성공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며 “호국평화의 도시 칠곡군은 대한민국을 위한 영광의 상처를 보듬고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국종 교수는 “외상은 외모의 상처 뿐 아니라 마음의 상처도 남는다. 수술하고 남은 흉터를 볼 때면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며 “비록 몸의 상처는 영원히 남을지라도 마음의 상처는 하루 빨리 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사에 이어 석 씨는 강연을 통해 그날의 절박하고 치열했던 위기 순간을 생생하게 증언했다.


그림을 그린 곽호철 작가는 6.25전쟁 당시 북한군의 남하를 저지하기 위해 폭파했던 낙동강 ‘호국의 다리’를 배경으로 석 씨가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던 당시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을 전달했다. 작품은 가로 1m, 세로 2m의 크기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한 ‘곽아트’ 기법으로 그려졌다.

곽 작가는 “호국의 다리를 지켰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듯 죽음을 각오한 석 선장의 호국 정신을 작품으로 기록한다”고 했다.

작품은 천안함 폭침, 제2연평해전 권기형, 목함 지뢰 하재헌, k-9자주포 폭발 사고 이찬호 등 대한민국을 지킨 영웅들의 상처를 담은 그림들과 함께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끝나지 않는 전쟁’ 코너에 전시돼 ‘호국정신’을 일깨우게 된다.

권도연 양은 태극 무늬를 의미하는 빨간색과 파란색 목도리를 직접 제작해 석해균 선장의 목에 걸어주며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칠곡군 제공

호국 영웅의 방문에 발맞추어 칠곡군 청소년들도 행사에 동참했다.
칠곡영챔버오케스트라 김나연(석전중·3) 양은 ‘비목’,‘you raise me up’을 바이올린으로 연주해 석 씨를 비롯한 호국 영웅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손길을 내밀었다.

권도연(순심여중·3) 양은 수업 시간에 배운 뜨개질 실력을 발휘해 석 씨가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나 몸과 마음이 따뜻하기를 바라며 한 올 한 올 정성들여 목도리를 떴다.

권 양은 태극무니를 의미하는 빨간색, 파란색 목도리를 석 씨 목에 걸어주며 감사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석 씨는 “온 몸을 던져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의 다리와 자신의 모습이 비교된다는 것 자체가 매우 큰 영광”이라며 “강산도 변한다는 10년 전의 일을 잊지 않고 기억해준 칠곡군민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아덴만 여명 작전’은 지난 2011년 1월 15일 소말리아 해적에 삼호주얼리호가 납치된 후 이를 구출하기 위해 1월 21일 청해부대 소속 UDT와 SEAL팀이 급습해 8명을 사살하고 5명을 생포함과 동시에 석 선장을 비롯한 인질 21명 전원을 구출한 작전이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