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경 개선 위해 무공해 전기 차 보급 지속적 확대한다

경북도, 올해 전기 자동차 보급 확대 위해 지원 물량 1.7배 늘려

경북도는 올해 전기 자동차 지원 물량을 지난해 5431대 보다 1.7배 늘려 9155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차종 별로는 전기 승용 5244대, 전기 화물 2648대, 전기 버스 63대, 전기 이륜 1200대다.

경북도가 올해 전기 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해 지원 물량을 지난해보다 1.7배 늘리기로 했다.

경북도는 올해 전기자동차 지원 물량을 지난해 5431대 보다 1.7배 늘려 9155대를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차종 별로는 전기 승용 5244대, 전기 화물 2648대, 전기 버스 63대, 전기 이륜 1200대다.

구매 보조금은 차종, 차량 가격 등에 따라 차등 지원되며 전기 승용차는 최대 1200만원, 전기 화물차는 최대 2000만원, 전기 이륜차는 180만원이다.

보급 일정 등의 공고문은 시군 홈페이지 및 무공해 차 통합 정보 누리집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구매를 희망하는 차종의 자동차 대리점(제조사)을 방문해 차량을 계약하고 계약서와 신청서 및 구비 서류를 해당 시군 환경 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제조사들의 출고지연 방지와 실 구매자 관리 등을 위해 지원 대상자 선정 후 2개월 이내에 차량이 출고(차량 대금 납부 및 세금계산서 발급·제출)되지 않을 경우 선정 지원이 취소되거나 대기자로 변경될 수 있으므로 구매자는 이 점을 주의해야 한다.

경북도의 전기 차 누적 등록 대수는 2013년 민간 보급 시작 이후 2018년까지 6년 간 2001대에 불과했으나 2019년 4051대, 2020년 7051대, 지난해 말 1만1240대를 기록했으며 올해 말에는 2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도내 설치된 전기 차 충전기는 5517기로 충전기 1기 당 전기 차 2.03대 수준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시·군별 핵심 수요지 중심으로 충전기를 더욱 늘릴 방침이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온실가스 배출량과 미세 먼지 배출량의 약 14%는 도로 수송 부문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수송 부문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고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무공해 전기 차 보급을 지속해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