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문 대통령 향해 “코로나대책 대선후보 회동 주선하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0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에 대한 국민적 공조를 위해 여야 대선 후보와 정당 대표들의 청와대 회동을 주선한다면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대통령과 여야 대선 후보, 정당 대표들이 함께 모여 다가올 대규모 코로나19 확산을 극복하기 위한 방역과 재난지원 대책에 대해 비판과 옹호가 아니라 하나로 마음을 모으는 방안을 함께 강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돼 (일일 신규확진자) 1만~2만명의 대확산이 이뤄진다면 위중증 환자 폭증은 물론 엄청난 사회적 불안과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며 “이런 상황을 대비해 여야와 진영을 뛰어넘는 공동 대응을 통해 국민을 안심시켜드려야 할 책임이 대통령, 대선 후보, 정당 대표들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최진석 상임선대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면서 “지금은 대통령도 대선 주자들도 모두 위기의식을 공유하고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보건 당국을 향해 “2월 말이 되면 지금의 위중증 환자의 1.4~3배에 이르는 환자를 치료해야 할 텐데 지금 시스템으로 감당할 수 있는지 국민에게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환자 분류와 1차 치료기관의 시스템을 시급히 정비하고 필요한 인원과 시설을 하루빨리 획기적으로 보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간 양자 TV토론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안 후보는 “양당의 토론 담합은 민주주의에 반하고, 민심에 반하고, 기존 사례에도 반하는 3합 담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공정과 상식을 강조하고 밀턴 프리드먼의 선택할 자유를 말하는 윤 후보는 평소 말과 다른 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당초 2개의 지상파 방송사가 국민의당에 4강 합동토론 참여를 요청했다”며 “SBS는 12월 15일, KBS는 1월 6일에 이 의향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입장이었던 방송사가 양당 합동토론 주관으로 입장을 바꾼 것은 방송사의 모순적 결정을 탓하기 전 거대 양당의 압박과 압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안철수를 TV토론 화면에서 지우는 일이 발생해도 국민 마음속에서 지울 수는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안철수의 태풍을 찻잔 속 태풍이 아니라 기득권 양당이 서로 적폐 교대하면서 국민의 이익을 빼앗는 짓을 쓸어버리는 국민 혁명 태풍으로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확실하게 한국의 기득권 정치판을 뒤집어 엎어버리겠다”고 강조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