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전국 1위 진도 물김위판장 애로사항 수렴

2024년 김 수출 3억 달러 목표…지원 강화


전남도가 물김 위판액 전국 1위를 자랑하는 진도 접도 물김 위판장의 수산물 유통 현황을 살피고 어업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수출국 항만 폐쇄 및 컨테이너 부족으로 물류비용이 상승하고 경기가 침체해 수출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전국 김 수출은 11월 말까지 6억2600만 달러를 기록, 전년 같은 기간(5억4600만 달러)보다 15% 늘었다. 이 기간 전남의 김 수출 역시 1억8400만 달러로 전년(1억5000만 달러)보다 23% 증가했다.

2020년 기준 전국 김 생산량 53만6000t 중 39만4000t(73%)을 전남에서 생산하고 있다. 어업인이 직접 양식하고, 가공에 많이 참여하고 있으며, 유통, 수출 등 모든 단계가 국내에서 이뤄지므로 수출로 창출되는 부가가치가 대부분 국내로 귀속되기 때문에 이번 수출실적 증가는 전남 어업인에게 큰 보탬이 되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진도군수협이 물김 위판액 전국 1위를 차지한 것을 축하드린다”며 “전남도는 오는 2024년까지 김 수출 3억 달러 달성을 목표로 김 양식에서부터 가공, 유통, 수출까지 전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군별 물김 위판액은 진도 815억원(8만3000t), 해남 649억원(8만1000t), 고흥 470억원(5만4000t) 순이다.

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