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권영세, ‘공천 요구’ 홍준표에 “구태 보이지 말라”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0일 “지금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의 만찬 회동에서 홍 의원이 자신을 도왔던 사람들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전략공천하라고 윤 후보에게 요구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권 본부장은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제가 얼마 전 당에 있는 모든 분이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할 때란 점을 분명히 말한 바 있다”며 “만일 그렇지 못한 채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 자격은커녕 당원으로서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권 본부장은 ‘홍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냐’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홍 의원은 전날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전략공천해 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이 선대본부 합류 조건으로 내건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하라”는 것이 이 두 가지 요구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권 본부장이 공개석상에서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고 경고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의 회동으로 ‘원팀’이 물꼬를 트는 듯했지만 다시 삐걱대는 모습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