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년간 키운 친할머니 ‘살해’ 10대 형제…형 중형 선고

방조혐의 동생은 집행유예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10대 형제들이 지난해 8월 31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친할머니를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하고 이를 목격한 할아버지를 죽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1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20일 존속살해 등 혐의로 기소된 형 A군(19)에게 징역 장기 12년, 단기 7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동생 B군(17)에게는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보호관찰을 명령했다.

A군은 지난해 8월 30일 대구 서구 자신의 집에서 친할머니가 잔소리를 하고 꾸짖는 데 격분해 흉기로 약 60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현장에 있던 할아버지도 살해하려다 동생 B군의 만류로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았다. B군은 범행을 돕기 위해 형의 말에 따라 창문을 닫고 현관문 입구를 막는 등 존속살해 범행을 방조한 혐의를 받았다.

형제는 2012년부터 신체장애를 가진 조부모와 함께 생활해 왔다.

재판부는 “소년범에 대한 양형에 있어서는 예방적 효과, 개선 가능성 등을 고려해야 한다”며 “범행 내용이나 그 결과의 중대성, 패륜성에 비춰보면 죄질이 나쁜 점, 죄책은 감히 용서받지 못할 정도로 무겁다”고 밝혔다.

다만 “불우한 성장 환경과 초범인 점 등을 고려하면 타고난 반사회성이나 악성이 발현됐다고 판단되진 않으며 교화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면서 “우발성이 범행의 시작인 점,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동생 B군에 대해서는 “범행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것으로는 보이지 않으며 A군이 할아버지도 죽이려고 하자 울면서 만류하면서 범행을 중지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