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연간 100만원 지급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서울 종로구 한 문화시설에서 문화예술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일 “문화예술인에게 연간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문화시설에서 ‘문화예술 6대 공약’을 발표했다.

먼저 문화예술인 복지 확대를 공언했다. 연간 10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고, 공공임대주택을 확대 보급하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기본소득 지급 시점에 대해선 “즉시 하겠다는 건 아니고 임기 내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또 문화예산을 국가재정의 2.5%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화예술기관 채용에 개방형 공모제를 확대해 예술인들의 채용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예술인들에 대한 정부 간섭이 늘어날 우려가 있다’는 취재진의 지적에는 “예술인들이 예산 사용을 자율적으로 하도록 보장하면 될 것”이라며 “결국 정부와 관료의 의지 문제”라고 답했다.

청년 예술인 지원에도 힘을 실었다. 이 후보는 “청년 문화예술인 성장을 위한 ‘1만 시간 지원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하겠다”며 “5년간 창작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서울 종로구 한 문화시설에서 예술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 간 문화외교를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 코리아 프리미엄을 창출하고 K-문화강국의 배를 띄우겠다”고 말했다.

‘미국과 견주는 문화콘텐츠 세계 2강 도약’이라는 목표도 내걸었다. 세계 최고 수준의 K-콘텐츠밸리를 조성해 콘텐츠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구상이다. 이 후보는 “콘텐츠 산업 육성에 5년간 50조원 이상 투자하고, 관련 일자리 50만개 창출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