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험생 ‘열공캔디’에 왜?…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마하캔디’, 정력캔디, 열공캔디 등으로 판매
심근경색·고혈압 등 부작용 유발 물질 포함
부산세관, 식약처에 수입식품법 위반 사실 통보

말레이시아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포함된 사탕을 제조한 뒤 국내로 몰래 들여와 20억 원어치(17만 개)를 성인용품점과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 일당이 검거됐다. 부산본부세관 제공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을 포함한 사탕을 만들어 ‘정력 캔디’, ‘열공 캔디’라는 명칭으로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 일당이 붙잡혔다.

부산세관은 20일 관세법∙수입식품안전관리특별법 위반 혐의로 A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세관에 따르면 A씨 일당은 2019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말레이시아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든 사탕을 위탁 제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마하캔디’(Macah Candy)라는 상표를 붙여 판매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캔디에는 발기부전치료제로 알려진 시알리스의 주성분인 타다라필과 화학구조가 유사한 ‘데메틸타다라필’이 포함돼 있었다.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만 복용 가능한 데메틸타다라필은 식품 원료로 사용해서는 안 되는 물질로 심근경색, 고혈압, 두통, 홍조, 근육통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캔디에서는 또 발기부전 치료로 자주 사용되는 한약재 ‘쇄양’도 함께 검출됐다.

A씨 등은 캔디 17만개를 국내로 들여와 성인용품점과 판매 대리점,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가 20억원 가량의 규모다.

압수한 정력 사탕. 부산본부세관 제공

문제는 이 사탕을 ‘정력 캔디’, ‘성 기능 보조제’라고 광고한 것도 모자라 ‘열공 캔디’라는 이름으로 수험생에게 판매를 시도했다는 점이다. 세관은 이들이 보관 중이던 4만 5000개의 사탕을 압수했다.

조사결과 A씨 등 일당은 ‘비아그라 사탕’으로 알려진 해머 캔디도 밀수입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식약처 등 관련 부서 단속으로 비아그라 사탕 판매가 어렵게 되자 성분을 살짝 바꿔 해외에서 위탁 제조한 뒤 새로운 제품인양 불법 수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적발 직후 세관은 마하캔디로 인한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해 수입식품법 위반 사실을 식약처에 통보했다.

부산세관은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휴대품, 국제우편, 특송화물 등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SNS 등 온라인에서의 불법 유통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관련 부처와 협업해 식품의 불법 수입∙유통 행위를 적극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