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중소기업 신산업 전환 돕겠다”

김학도 이사장이 20일 서울 목동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3대 신규사업을 발표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 이사장이 20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산업 분야로의 전환과 도전을 지원하고, 급격한 변화로 충격이 예상되는 기업과 근로자를 위해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구조혁신 지원사업, 탄소중립 생태계 조성, 매출채권 팩토링 등 3대 신규 사업을 발표했다.

먼저 신산업으로의 사업전환, 디지털 전환, 철강·석유·조선·자동차 등 좌초 위기 산업군의 노동 전환을 일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전국 10곳에 ‘구조혁신 지원센터’를 신설한다. 김 이사장은 “중진공은 전국 33개의 현장조직과 자금지원 노하우를 갖고 있다. 유관기관과 협업 시스템을 가동해 수요 발굴, 자금지원, 현장 지원까지 연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탄소중립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중진공은 올해 6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탄소중립 수준 진단을 실시하고, 개별 공정과 장비별 에너지 사용 현황을 분석해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현우 중진공 ESG진단기술처장은 “지난해 시범 운영한 고령 주물단지의 한 업체는 공정개선 작업으로 연간 1억2000만원 규모의 탄소 440t을 저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안정적 단기 유동성 공급을 위해 상환청구권이 없는 ‘중소기업 매출채권 팩토링’을 375억원 규모로 신규 도입한다. 판매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매출채권을 중진공이 인수해 조기 현금화를 지원하고, 구매기업에게 상환을 청구하는 서비스다. 김 이사장은 “전 프로세스를 디지털화하고 민간 핀테크 기업과 협업해 신청 후 3일 안에 대금 지급을 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과 달리 매출채권 결제 조건이 상대적으로 열악하고 신용도가 낮은 기업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