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북한 핵실험 재개 시사에 “강력 유감… 즉시 중단하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의 복합문화공간에서 문화예술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북한의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검토’ 시사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 후보는 20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오늘 아침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핵·미사일과 관련한 심각하게 우려할만한 입장을 밝혔다.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고 말했다.

이 후보의 유감 표명은 북한이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유예하기로 했던 조치(모라토리엄)를 해제하겠다는 방침을 내비친 지 반나절 만에 나온 것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는 이례적으로 빠른 반응이다.

이 후보는 “북한이 최근 연이은 미사일 도발에 이어 이와 같이 강경 입장을 표명한 것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켜 모두에게 불행만 안겨줄 뿐”이라며 “무력시위로는 북핵 문제를 풀 수 없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상황을 악화시키는 행동을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우리 정부에는 북한이 상황을 오판하고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분명하고 단호하게 대처함과 동시에 긴장 완화와 비핵화를 위한 지속적 대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또 미국과 북한 등 관련 당사국에는 비핵화 협상의 즉시 재개 및 상호 수용 가능한 실용적 대안 마련을 당부했다.

이 후보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모색하는 동시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강력한 국방태세를 확립해야 한다”며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확고한 안보 태세로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 후보의 빠르고 강한 반응은 대선이 두 달 이내로 다가온 상황에서 중도층의 안보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북한의 연이은 도발이 대선 판세를 크게 흔들지는 않겠지만, 우리에게 유리할 것이 없다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