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국은 다시 마스크 벗고 백신 패스 의무도 해제


영국이 마스크 착용과 백신패스(예방접종증명서) 제시 의무를 비롯해 모든 코로나19 규제 조치를 해제하고 ‘위드코로나’ 체제로 돌아간다. 대중교통과 상점 같은 일반적 공공장소는 물론 교실에서도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고 백신 접종 여부를 밝히지 않아도 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의무적 마스크 착용과 백신패스, 재택근무 등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한 모든 조치를 종료한다고 밝혔다고 가디언 등이 전했다.

재택근무 지침은 즉시 철회하고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 의무와 백신패스 규정은 오는 26일부터 사라진다. 교실에서는 다음날인 20일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존슨 총리는 “밀폐되거나 붐비는 공간에서 특히 평소에 잘 만나지 않는 사람과 접촉할 때는 마스크를 쓰도록 계속 제안하겠지만 우리는 영국 국민의 판단을 믿고 마스크를 쓰지 않기로 선택한 이들을 더 이상 범죄자로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3월 24일 만료 예정인 코로나19 감염자 자가격리 조치는 데이터가 뒷받침한다면 서둘러 종료한다는 방침이다. 존슨은 “그것을 가능하게 하려면 우리 모두 이 겨울의 마지막 몇 주 동안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위드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던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 출현과 함께 감염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8일 마스크 착용과 백신패스 규정을 포함한 플랜B를 도입했다.

존슨 총리는 감염 규모가 줄고 있음을 보여주는 공식 수치를 인용하며 “우리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확산세가 이제 전국적으로 정점에 이르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감염) 사례가 최고치를 기록할 정도로 치솟았지만 입원과 사망은 같은 수준으로 늘지 않았다”며 “부분적으로 영국 내 부스터 보급 확대와 (오미크론) 변이의 낮은 치명성에 기인한다”고 덧붙였다.

인디펜던트는 이번 조치에 대해 “총리가 (봉쇄 기간) 관저 파티로 압력을 받는 상황에서 보수당 비판론자들을 달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음을 지적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