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구마 장수 앞치마서 현금 훔친 80대 소매치기 구속


전통시장의 혼잡한 틈을 타 고구마 장수의 앞치마에서 현금을 훔친 80대 소매치기가 경찰에 검거됐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순천의 한 전통시장에서 소매치기 절도 행각을 벌인 혐의(절도)로 A씨(81)를 붙잡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낮 12시10분쯤 순천의 한 전통시장에서 혼잡한 틈을 타 군고구마를 사는 척하면서 고구마 장수의 앞치마에 들어 있던 현금 17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시장 주변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인한 뒤 피의자를 파악, 추적 수사를 벌인지 이틀 만에 경남 마산시 시외버스터미널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출소한 지 5개월 만에 범행을 저질렀으며 14년 전부터 전통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전문적으로 소매치기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