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범수 “신뢰 많이 잃고 있다”… 카카오, 신임 단독대표에 남궁훈

'주식 먹튀 논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 3명은 사퇴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등 잔류 경영진은 매각주식 재매입


카카오를 둘러싼 논란과 의혹이 끊이지 않자 대주주인 김범수 의장이 나섰다. 김 의장은 “최근 카카오는 그간 쌓아온 신뢰를 많이 잃고 있는 것 같다. 사회가 본래부터 카카오에 기대하는 것, 미래지향적 혁신을 잘하는 것이야말로 신뢰 회복을 위한 첩경”이라고 강조했다. 또 카카오는 ‘리더십’을 교체했다. 새로운 리더십을 구축해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생각이다.

김 의장은 20일 임직원 대상 공지문을 발표하고 주식 ‘먹튀’ 논란 등으로 야기된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차기 최고경영자(CEO) 내정자를 공개하는 등 리더십 교체 사실을 알렸다.

카카오는 같은 날 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신임 단독대표로 남궁훈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차기 공동대표를 맡을 예정이었던 여민수 현 카카오 대표는 사임한다. 여 대표가 맡고 있던 그룹사 컨트롤타워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의 수장도 바뀌었다. 리더십 교체를 통해 잇따라 불거진 논란을 잠재우고 이미지 쇄신을 꾀한다는 취지다.

김 의장은 “새로운 CEO를 내정하고 지지와 응원의 글을 올린 지 불과 50여일만에 다시 뉴리더십에 대해 말씀드리게 돼 착잡한 마음”이라면서 “미래지향적 혁신을 실현해 나갈 적임자를 논의하는 테이블을 열었고, 엔케이(남궁 대표 내정자)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남궁 대표 내정자는 김 의장과 함께 한게임을 창립한 측근이다.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 등을 거쳐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카카오게임즈의 각자 대표를 맡기도 했다. 지난달에 카카오 공동체의 미래 10년을 준비하는 조직인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에 올랐다. 남궁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처 공식 대표로 선임된다. 그는 “사회가 카카오에 기대하는 역할에 부응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큰 책임감을 가지고 ESG경영에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임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장은 김성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각자 대표가 맡는다. 이달에 개편된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는 지속가능한 성장이라는 관점에서 전체 계열사의 전략 방향을 조율하는 조직이다. 카카오 임직원의 주식 매도를 제한하는 내부 규정안도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에서 나왔다. 김 센터장은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 강화, 경영진·임직원의 윤리의식 제고, 리스크 방지 방안 등을 만들어 적용할 계획이다.

김 의장은 “뉴리더십 체제에서는 크루들과 소통이 더 활발해질 수 있도록 많은 채널과 기회를 만들어나갈 예정이다. 이번을 계기로 이사회와 뉴리더십, 크루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건설적 긴장관계 속에서 미래 비전과 포용적 성장을 고민하는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주식 매각으로 차익을 챙겨 논란을 일으킨 류영준 대표, 장기주 경영기획 부사장(CFO), 이진 사업총괄 부사장(CBO)이 사임한다고 밝혔다. 함께 주식을 팔았던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등 5명의 경영진도 사퇴 의사를 표시했지만,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는 잔류해 상황을 수습하고 추후 재신임을 받도록 권고했다. 잔류 경영진은 매각주식을 모두 재매입한다. 신 내정자는 스톡옵션 행사로 얻은 수익 전부를 자사주 매입에 활용하고, 대표로 선임되면 임기 중 매도하지 않겠다고 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