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봉쇄령에 싹튼 사랑…中남녀 한 달 동거→약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중국의 한 남녀가 소개팅 중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예기치 못한 동거를 한 뒤 백년가약을 맺은 사연이 전해져 온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9일(현지시간) 코로나로 인한 봉쇄령으로 한 달 동안 동거를 한 남녀가 약혼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봉쇄령으로 한 달간 같이 지내다 사랑에 빠진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북부 산시성 출신인 자오 샤오칭(28)과 타지역에 거주하는 남성 자오 페이(28)다. 두 사람은 지난달 초 가족을 통해 소개팅을 하게 됐다.

이들이 처음 만난 곳은 산시성 바오지시에 있는 샤오칭의 본가다. 샤오칭은 처음 소개받을 당시 페이에 큰 관심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페이가 꽃, 과일 등과 부모님 선물을 챙겨왔다”면서 “실물이 사진보다 더 잘 생겼다”고 했다.

지난 12월 중순 샤오칭은 두 번째 만남에 집에서 140㎞ 떨어진 허난성 신양에 있는 페이의 본가를 방문했다. 그러다 갑작스럽게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졌고 한 달 넘는 기간 동안 페이의 본가에서 동거하게 됐다.

샤오칭은 “봉쇄 기간 자오 페이의 집에 머물며 실시간 방송으로 사과를 팔아야 했다.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페이는 곁에 있었다”면서 “그는 책임감 있고 사려 깊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두 사람은 봉쇄 기간 함께 지내면서 결혼을 약속할 정도로 마음이 깊어졌다. 샤오칭은 “그와의 인연은 내가 2021년에 거둔 수확 중 가장 큰 것”이라며 “특별한 인연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6개월 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결혼 후 이들은 함께 사과유통업을 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22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중국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해당 지역을 전면 봉쇄하고 전수 검사를 하는 등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갑작스레 내려진 봉쇄령 때문에 뜻하지 않게 동거를 하는 사례가 생겨나고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