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홍준표와 만찬 하루 만에 최재형과 회동

원팀 행보 주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 사진)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 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0일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회동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최 전 원장을 만났다. 대선 일정에서 협력을 당부하기 위한 만남으로 풀이된다.

이번 회동은 윤 후보가 홍준표 의원과 만찬을 한 다음날 이뤄졌다.

홍 의원은 전날 회동에서 윤 후보에게 최 전 원장을 서울 종로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전략 공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종로에 최재형 같은 사람을 공천하게 되면…”이라며 “깨끗한 사람이고 행정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니까), 국정 능력을 보완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의원은 우리 당의 소중한 어른이자 함께 갈 동반자다. 훌륭한 분들을 추천해줘서 감사하다”라면서도 “추천한다고 무조건 공천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홍 의원을 겨냥해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권 본부장을 향해 “어떻게 후보하고 한 이야기를 가지고,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공천문제에 대해 “공정한 원칙에 따라서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공정한 위원회를 구성해 위원회에 맡기고 저는 공천문제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