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 “인권 언급하면 처벌”

“올림픽 정신·중국법 위배된 발언 처벌”

동계올림픽 시설을 관리하는 남성 2명이 20일 중국 베이징 시내 개막 카운트다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개최국 중국의 인권 문제를 거론한 선수는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대회를 운영하는 개최국 단체인 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 이런 경고가 나왔다.

중국 언론들은 20일 “올림픽 정신과 부합한 모든 표현은 보호를 받을 것”이라면서도 “올림픽 정신, 중국법에 위배된 말과 행동은 처벌 대상”이라는 베이징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양쉬 부부장의 발언을 전했다. 발언은 지난 19일 화상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영국 공영방송 BBC를 포함한 외신도 양 부부장의 발언을 전했다.

양 부부장이 말한 처벌은 선수 등록 취소다. 올림픽 헌장 제50조 2항은 ‘정치·종교·인종을 포함한 어느 목적의 시위도 올림픽 시설과 그 주변에서 금지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선전 활동도 시위에 포함된다. 시상대나 기자회견장에서 암묵적인 정치적 행동도 헌장 위배로 지목될 수 있다.

하지만 그동안의 개최국 조직위 상당수가 선수의 퍼포먼스에 대해 완화적 태도를 가졌다. 조직위가 개막을 앞두고 발생하지도 않은 선수의 정치적 발언에 미리 처벌을 경고하는 사례도 드물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해 7~8월 도쿄올림픽에서 기자회견장과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의 자유로운 발언을 보장했다.

베이징 조직위의 이번 경고는 미국을 중심으로 선언된 ‘외교적 보이콧’을 의식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는 중국 정부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대한 인권 탄압을 이유로 정계 인사를 파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다음달 4일 개막한다. 21일은 개막일을 정확히 2주 앞둔 시점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