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이재명 욕설, 형 시정개입 막다가…아픈 가족사”

민주당 선대위, 입장문 발표
“이재선씨, 성남시 이권 개입하고 이상행동”
장영하씨 고발 예정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가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통화 녹음 공개에 대해 “진실은 친인척 비리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20일 주장했다. 선대위 측은 녹음 파일을 공개한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를 고발할 예정이다.

민병선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 일은 셋째 형님의 불공정한 시정 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의 셋째 형 이재선씨는 이 후보가 시민운동을 하던 시절인 2000년경 당시 성남시장에게 청탁해 청소년수련관의 매점과 식당을 제3자 명의로 특혜 위탁받아 물의를 일으킨 일이 있다”면서 “이 후보가 2010년 성남시장에 당선된 뒤 본격적으로 시정과 이권에 개입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선대위 측은 재선씨가 2012년 초부터 이재명 시장 퇴진을 주장하는가 하면, 이 후보와의 면담과 공무원 인사, 관내 대학교수 자리 알선 등을 요구하고, 공무원에게 직접 업무지시를 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또 성남 롯데백화점의 영업이 불법이라며 직접 단속을 나가는 등 이상 행동을 보였으며, 관내 은행에서 폭언과 갑질을 일삼고 성남시의회 의장 선출에 개입하겠다며 새누리당 의총장에 난입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민 대변인은 “이 후보가 형의 이권 개입을 원천 차단하자 형은 인연을 끊었던 어머니를 통해 이 후보에게 접근했다”며 “이 후보가 형의 이상 행동과 이권 개입에 적당히 눈감았으면 가족 간의 극단적 갈등은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개인적 망신을 감수하면서까지 주권자의 대리인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했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입장문 발표의 배경에 대해 “장영하씨를 고발할 예정인 만큼 그와 관련해 해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입장문 발표에 이 후보의 의지가 담겼는지에 대해서는 “나중에 설명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자신의 ‘욕설 녹취록’과 관련해 “한 개인으로서 견디기 어려운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이어 “그분(형님)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에 있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면서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 가해 대상이 되는 어머니도 안 계시고 상식 밖 정신질환으로 부모에게 도저히 인간으로서 감내할 수 없는 폭력과 패륜을 저지른 그분도 떠나고 없다”고 고개 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