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BTS 후보 오른 美 그래미 시상식, 4월 3일 열린다

오미크론 확산에 LA 대신 라스베이거스서 첫 개최
BTS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 올라

연합뉴스

미국 최고 권위 음악상인 그래미 시상식이 4월 3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그래미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가 제64회 그래미 시상식 일정을 확정해 이같이 발표했다고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당초 그래미 시상식은 이달 31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이달 말 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시상식은 원래 일정보다 두 달 정도 연기됐고 장소도 이전 LA 크립토닷컴 아레나(옛 스테이플스 센터) 대신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로 변경됐다.

라스베이거스에서 그래미 시상식이 열리는 것은 처음이며, 시상식은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올랐다.

최다 지명자는 재즈 뮤지션 존 바티스트로, 1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저스틴 비버와 도자 캣 등은 8개 부문, 빌리 아일리시와 올리비아 로드리고는 7개 부문 후보로 호명됐다.

레코딩 아카데미는 코로나19라는 변수를 감안해 시상식 세부 사항을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내부에선 관객이 직접 참석하고 아티스트들이 축하 공연을 펼치는 무대를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그래미 시상식이 1월에서 3월로 연기됐다. 1년 전에는 사전녹화와 라이브 공연을 합친 형태로 진행된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