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멧돼지 잡으려다 동료에 총상

멧돼지를 잡으러 나섰던 60대 엽사가 동료가 실수로 쏜 총탄에 맞았다.

경찰에 따르면 20일 오후 1시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한 야산에서 유해조수 피해 방지 활동을 하던 A씨(60대)가 동료 B씨(70대)의 엽총에서 발사된 총탄에 복부를 맞았다.

이 사고로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또 다른 일행과 이날 오전 파출소에서 유해조수 구제용 총기를 출고 받아 수렵활동을 하고 있었다.

경찰은 B씨가 A씨를 멧돼지로 오인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