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태종 이방원’ 낙마씬 말 죽었다…KBS “책임 깊이 통감”

낙마 장면서 목 꺾인 말, 1주 뒤 숨져
동물단체 “동물을 ‘소품’ 취급…부끄러운 행태”
“드라마 연재 중단·처벌” 靑 청원글도

방송화면 캡처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에 동원됐던 말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KBS가 사과했다.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불거진 동물학대 논란이 확산하면서 드라마 폐지를 주장하는 글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KBS는 20일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KBS는 “사고는 지난 11월 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며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며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KBS는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또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시청자분들과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방송화면 캡처

해당 장면에선 주인공 이성계(김영철 분)가 말을 타고 가던 중 낙마하는데 말의 몸체가 90도로 들리면서 앞발을 쭉 편 채 머리부터 바닥으로 고꾸라지는 모습이 나온다. 이를 놓고 말의 발목을 낚시줄로 휘감아 채는 등의 기법으로 해당 장면을 연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동물연대는 이와 관련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당시의 영상을 확보해 공개했다. 연대 측은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촬영 직후 스텝들은 쓰러진 배우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급하게 달려간다. 그러나 그 누구도 말의 상태를 확인하는 이는 없다”고 성토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단체는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면서 “KBS 윤리 강령에 방송 촬영 시 동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 규정을 마련하고, 동물이 등장하는 방송을 촬영할 때에는 반드시 동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동물권행동 카라도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성명을 발표했다. 카라는 “오직 사람들의 오락을 위해 말을 생명의 위험에 고의로 빠뜨리는 행위는 인간의 사소한 이익을 위해 동물을 해하는 전형적인 동물 학대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동물촬영에 앞서 동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었나. 발생할지 모를 현장 사고 대처를 위해 수의사가 배치되었나”라며 제작진 측 답변을 요구했다.

‘태종 이방원’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 캡처

‘태종 이방원’ 공식 홈페이지의 ‘시청자 소감’ 게시판에는 시청자들의 문의와 해명 요구가 잇따랐다. 이후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드라마 연재를 중지하고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되는 등 논란은 확산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도 “동물 학대 드라마 더는 보고 싶지 않다” “태종 이방원 폐지하라” “동물 학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등 관련 청원 수십 개가 등록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