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젠지, ‘자이언트 킬러’ 프레딧 꺾고 개막 3연승


젠지가 개막 3연승을 달렸다.

젠지는 20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2대 0으로 꺾었다. DRX, 담원 기아에 이어 프레딧까지 제압한 이들은 3승0패(+5)를 기록, 다시 T1과 공동 1위가 됐다.

게임은 젠지의 2대 0 승리로 마무리됐지만, ‘자이언트 킬러’ 프레딧의 저력이 돋보인 게임이었다. 프레딧은 초반 라인전 단계에서 고전하다가 특유의 끈질긴 플레이를 통해 두 세트 모두 게임을 장기전으로 끌고갔다. 이들은 벌어진 성장 차이를 좁히지 못해 한 끗 차이로 패배했다.

젠지는 이날 1세트 중반까지 프레딧의 마지노선을 뚫느라 고전했다. 그러나 노련한 후반 오브젝트 운영으로 연달아 득점, 이후 버프를 두르고 상대 본진으로 진격해 경기를 매듭지었다.

2세트 때는 ‘피넛’ 한왕호(탈론)의 노련한 운영으로 승리를 쟁취했다. 한왕호는 경기 초반 영리한 정글 사냥 동선을 짜 상대 정글러 ‘엄티’ 엄성현(신 짜오)보다 빠르게 성장했다. 한왕호와 ‘리헨즈’ 손시우(유미)를 활용해 협곡 시야를 장악한 젠지는 드래곤 스택을 쌓아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