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최재형 “정권교체, 원팀정신”…洪과는 거리두기

尹 “崔, 조건 없는 지지 말씀”
洪 ‘종로에 崔 전략공천해야’ 발언엔
崔 “그런 대화 나눈 적 없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0일 당내 경선에서 경쟁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회동했다.

윤 후보와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5시쯤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전 사무총장도 배석했다.

윤 후보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장님께서는 지난 11월 이후부터 당의 경선 후보들과 함께 정권 교체를 위해 우리 당의 공식 후보를 조건 없이 도와주고 지지하겠다고 말씀을 하셨다”며 “그 기조는 지금도 변함이 없으시다고 말씀드렸고,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동은 윤 후보가 홍준표 의원과 만찬을 한 다음 날 이뤄졌다. 홍 의원은 전날 회동에서 윤 후보에게 최 전 원장을 서울 종로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전략 공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최재형 원장님은 그런 대화 자체를 (홍 의원과) 나눈 사실이 없다고 이미 말씀을 하셨다”며 “거기에 대해 최 원장님과 대화를 나눈 것은 없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권영세 선대본부장을 향해 ‘방자하다’고 일갈한 것에 대해 윤 후보는 “제가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답을 피했다.

앞서 권 본부장은 홍 의원을 겨냥해 “당의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권 본부장을 향해 “어떻게 후보하고 한 이야기를 가지고, 방자하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도 홍 의원과 종로 전략 공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종로 출마는 제가 홍 대표랑 사전에 이야기한 사실이 없다”며 “정치를 오래 하신 분이니 생각이 있으셨을 것이다. 저는 사전에 논의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전략 공천이 아니라 종로에 경선으로 나올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최 전 원장은 “지금은 정권 교체에 집중해야지, 어디 출마한다는 (것을) 논할 계제는 아닌 것 같다”며 “정권 교체를 위해 온 힘을 집중해야 될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선거대책본부에서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질문엔 “제가 정권교체를 위해서 어떤 역할이나 일도 도울 생각이 있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도와야 될지는 상의하면서 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