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性비디오’ 거론…이재명 욕설 옹호한 서울대 교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 사진)과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교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동물권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희종 서울대 수의대 교수가 이재명 대선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을 옹호하고 나섰다.

우희종 교수는 19일 이재명 대선후보 소통 플랫폼 앱 이재명 플러스에 올린 칼럼 ‘녹취 욕설? 거침없이 진화하는 이재명’에서 “사적 영역에서 무엇을 하건 개입할 것은 없고 존중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기자 간의 녹취 공개를 빌미로 이재명 후보와 가족 간의 녹취가 공개되었다”며 “들어보지는 않았지만 대강 어떤 내용이자, 흐름이라는 것은 이곳저곳에 있어 짐작은 된다. 들어보지도 않고 말하지 말란 지적은 수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20여년 전 한 가수의 성행위 비디오가 유포된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공사 개념이 희박하던 시절이라 그런지 동료교수 중에도 낄낄대며 주변에 동영상을 공유하는 것도 보았지만, 나는 사적 내용이라고 생각해 당연히 보지도 않았다. 각자의 다른 삶은 서로의 몫으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타인의 사적 내용을 왜 보고 들을 이유가 없는가라고 묻는다면, 사람의 삶이란 사람마다 다르며 누구의 판단 대상도 될 수 없다는 단순한 생각”이라며 “내가 그의 삶을 대신할 수도 없고 그도 내 삶을 대신 살아줄 수도 없다면, 각자의 다른 삶은 서로의 몫으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얘기했다.

그는 “그 점에서 이번 김건희씨의 기자 대화 방송은 지켜보았다. 대선 후보 부인과 기자가 불륜 관계가 아닌 이상, 그 녹취가 사적 내용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김건희씨의 ‘현 상황’ 녹취와 이재명의 ‘과거’ 녹취를 굳이 의도적으로 대등하게 놓는 것은 정치 의도 외에 다름이 아니다. 우리 사회도 이제 불순한 의도로 공개되는 사적 내용을 거부하는 성숙한 사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우 교수는 “과거의 모습으로 현재를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면서 이 후보를 감쌌다. 그는 “사람은 변하기는 어렵다지만, 동시에 분명한 것은 사회가 그렇듯이 사람도 성장한다. 사람의 성장은 단지 시간이 흐르거나 나이가 들어서 이뤄지지는 않는다. 그것은 교육학에서 메타인지(metacognition)라고 부르는, 반성적으로 자기를 성찰하는 능력에서 온다”고 적었다.

이어 “이를 통해 사람은 자신 삶의 끊임없는 성장 동력을 얻는다”며 “소년공으로서 자신의 삶과 주변을 돌아보고 스스로의 삶을 개척하면서 주변에 대한 공감과 이를 실천하는 노력의 이재명의 삶을 보면 힘들게 산 그의 성정에 대한 이해와 함께 자기 성찰 능력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거침없이 성장하고 진화 중”이라고 덧붙였다.

우 교수는 끝으로 “이재명 녹취가 김건희 녹취 방송을 계기로 등장했다고 하지만 두 녹취의 큰 차이가 있다. 사적인 것과 공적인 것, 과거와 지금의 차이”라며 “무엇보다 사람은 성장하며, 그런 성장의 동력인 ‘삶을 성찰하는 능력’은 각자 살아온 삶의 과정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우리가 바람직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주목하고 들여다보아야 할 것은 지금 여기의 그러한 인물이다. 이를 잊지 않는다면, 사적 녹취 공개라는 불순한 의도의 정치 공작에 부화뇌동은 없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19일 욕설 논란에 대해 ‘그분(형 이재선씨)이 정상적인 사람이 아닌 상태에 있었다는 점을 이해해 달라. 녹음 내용은 여러분이 전체를 한번 보시면 좋겠다”며 “어머니는 자식 때문에 집에도 못 들어가고 이집 저집 돌아다니셨다. 심지어 보통 여성으로서는 들을 수 없는 그런 패륜적 겁박을 자식으로부터 듣고 두려워하셨다. 어떻게든 치료해보기 위해 진단과 검사를 요청했던 가족들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해 조금은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