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3차까지 완료했는데…” 슈주 은혁, 코로나 확진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 뉴시스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본명 이혁재)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20일 소속사 레이블SJ에 따르면 은혁은 이날 오전 선제적으로 진행한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의심 소견이 나왔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은혁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라며 “현재 경미한 증상만 있으며 예정된 스케줄은 모두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은혁과 다른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밀접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나, 멤버 전원과 스태프들은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수시로 검사를 진행하고 체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은혁은 사흘 전인 17일에는 SBS 예능 ‘런닝맨’ 호랑이띠 스타 특집 녹화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속사 측은 “촬영하기 전 자가 진단키트로 검사했을 때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그때도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녹화에 참여한 이들 중 일부는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은혁은 메인 래퍼 겸 메인 댄서, 서브 보컬 등으로 활동해 왔다. 지난해 멤버 동해와 함께 ‘슈퍼주니어 D&E’로 활동하며 첫 정규 음반 ‘카운트다운’을 발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