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단속 떴다”…유흥주점 지하 보일러실 숨은 34명


방역수칙을 어기고 새벽에 불법 영업을 하던 유흥주점에서 손님 30여명이 적발됐다.

20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새벽 3시30분쯤 송파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종업원 1명과 손님 33명 등 34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영업 중인 유흥업소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건물 내부를 수색하던 중 지하 3층 보일러실 안에 숨어있던 이들을 찾아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유흥주점 영업은 밤 9시까지로 제한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