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취소 수치 5배 음주’ 사고 후 달아난 60대 징역 1년


대낮에 만취 상태로 사고를 내고 달아난 6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정수영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기소된 A씨(62)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16일 낮 12시 50분쯤 춘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417% 상태로 에쿠스 승용차를 몰다가 왼쪽 전방에 주차돼있던 오토바이를 들이받고 도주했다. A씨의 음주 수치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혈중알코올농도 0.08% 이상)을 5배 웃도는 것이었다.

같은 날 오후 2시쯤에는 후진하다가 주차돼있는 승용차를 들이받기도 했다.

이보다 앞선 4월 말에도 혈중알코올농도 0.169% 상태로 운전대를 잡았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정 부장판사는 “혈중알코올농도가 상당히 높은 점과 음주운전 중 여러 물적 피해를 내는 교통사고를 내고도 아무런 조치 없이 도주한 점, 음주운전 또는 음주 측정거부로 인한 벌금 전과가 4회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