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윤석열 코인 공약’ 받았다…손실이월공제 추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댄스 스튜디오에서 댄서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가상자산 투자수익 비과세 5000만원’ 공약을 수용했다. 나아가 투자손실분에 대한 이월공제까지 약속했다.

이 후보는 21일 51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으로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지난 19일 발표한 양도소득세 면제 기준 5000만원 상향 공약을 똑같이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더해 가상자산 투자손실분에 대해 5년간 이월공제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는 지난해 11월 소확행 1호 공약으로 ‘가상자산 과세 1년 유예’ 입법 성과를 냈다는 점을 들면서 “공약은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공약 발표에 맞춰 페이스북에 ‘가상자산 손실 5년간 이월공제, 투자수익 5000만원까지 비과세’라는 짧은 글을 올렸다. 최근 윤 후보의 페이스북 단문 공약을 패러디한 형식으로 보인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