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대장동팀 ‘쪼개기 회식’ 총괄 부장검사, 결국 사표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입구. 연합뉴스

대장동 의혹 수사를 총괄하다 이른바 ‘쪼개기 회식’ 논란으로 사실상 경질돼 업무에서 배제된 부장검사가 2월 검찰 정기인사를 앞두고 사표를 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유경필(51·사법연수원 33기) 경제범죄형사부 부장검사는 최근 법무부에 사의를 표했다. 현재 로펌 취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대장동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피고인 중 한 명을 대리한 A법무법인에도 취업 가능성을 타진했다는 소문이 돌면서 검찰 내에서 술렁했다는 후문이다. 대장동 의혹 사건을 수사한 검사가 곧바로 피고인 방어 진영에 몸을 두려는 건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이 검찰 조직 전체를 향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유 부장검사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진로는 전혀 정해진 바 없다. 당분간 쉬면서 천천히 생각해보려고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A법무법인 측은 “유 부장검사와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지난해 9월 말부터 김태훈 4차장검사가 지휘하는 전담수사팀을 총괄하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를 구속했다.

YTN 방송화면 캡처

유 부장검사는 김씨와 남 변호사 구속 직후인 지난해 11월 4일 저녁 방역 지침을 어기고 다른 검사·수사관들과 함께 검찰청 인근 고깃집에서 ‘쪼개기 회식’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회식 직후 수사팀 내에서 유 부장검사 등 7명이 연쇄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수사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결국 유 부장검사는 수사팀 출범 두 달 만에 업무에서 배제됐다. 지난해 말엔 여러 차례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아 사표설이 돌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 인사 글을 올렸다. “최근 사려 깊지 못한 처신으로 큰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송구스러울 따름”이라며 “그동안 힘든 시간을 보내며 많은 자책과 반성을 했다. 오롯이 제 책임”이라고 적었다.

이어 “향후 진로와 관련해 특정 로펌행이 언급되고 있으나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동료 선후배님들에게 누가 되는 행동은 생각해 본 적도 없고 그럴 생각도 없다”고 덧붙였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