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2년 5개월 만에 최저치

연합뉴스

1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2019년 8월 5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을 포함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도 우위 추세가 이어졌다.

2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월 셋째 주(1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1.2로 직전 주(92.0)보다 0.8포인트 내려갔다. 2019년 8월 5일 90.3 이후 2년 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정부의 대출규제와 금리인상으로 매수자들의 비용부담이 높아졌고, 가격 급등에 따른 시장의 피로감, 대선 등 시장 변수로 인해 매수세가 급격히 위축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 주(15일) ‘100’ 아래로 떨어진 뒤 10주 연속 매도 우위 추세다. 전국 기준으로 보면 지난달 6일 이후 7주째, 수도권은 지난해 11월 29일 이후 8주째다.

서울 중구·종로구·용산구가 포함된 도심권 매매수급지수는 88.9로 가장 낮았다. 금천·구로·영등포구 등 서남권은 92.8로 가장 높았고,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동남권은 91.8, 노원·도봉·강북 등 동북권은 90.2, 마포·은평·서대문 등 서북권은 90.0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또한 93.5로 8주 연속 매도 우위가 이어졌다. 신규 공급이 수요를 웃도는 대구와 세종은 각각 84.2, 88.1로 뚝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3.1로 7주 연속 기준선을 밑돌았다. 전국 기준으로는 97.5로 5주 연속, 수도권은 94.8로 6주 연속 100 아래에 머물러 있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기준선인 100 아래로 떨어지면 집을 팔려는 수요가 집을 사려는 수요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