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짜증내”…母 장례식장서 조카 때려 숨지게 한 60대

13일 후 조카 사망…상해치사 혐의로 기소
1심 “잔혹 폭행” 징역 2년→2심 항소 기각


자신의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짜증을 낸다며 조카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성에게 항소심 재판부도 실형을 선고했다. 조카는 폭행당한 지 13일 후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최수환)는 지난 13일 상해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2)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 6일 새벽 자신의 어머니 장례식장에서 조카 B씨(38)를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폭행이 일어나고 13일 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장례식장에서 술병을 내리치듯 내려놨고, A씨는 B씨가 이처럼 짜증을 내듯 행동하는 것에 화가 나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CCTV 영상으로 확인된 A씨의 폭행 장면은 잔혹하고 무자비했고, B씨는 어떤 대응도 못 하고 일방적으로 구타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징역 2년을 선고했다.

2심도 “피해자의 어머니와 합의가 이루어져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원심이 유리하게 참작했고, 당심에서 추가로 주장하는 양형 사유도 모두 반영됐다”면서 A씨 항소를 기각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