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자대결서 이재명 34% 윤석열 33% 안철수 17%”

한국갤럽 21일 발표 여론조사
李·尹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국민일보 DB

대권 주자들의 다자대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 초접전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는 34%, 윤 후보는 33%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반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2%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1% 차이인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으로 나타난 셈이다. 여론조사는 전화면접(무선 90%·유선 10%)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6%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지지율은 17%를 기록해 지난주와 같았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지지한 응답자는 3%였다. 전체 응답자의 12%는 지지하는 후보를 지목하지 않았다.

연령대별로 보면 이 후보는 40대 51%, 50대 42% 순으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윤 후보는 70대 이상에서 49%, 60대에서 4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20대는 윤 후보(30%)를 가장 많이 지지했다. 이 연령대에서 이 후보 22%, 안 후보 17%, 심 후보 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유권자의 표심에서 ‘다른 후보가 싫어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의견은 46%로 많았다. ‘특정 후보가 좋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8%였다. 제20대 대통령선거의 분수령인 20~30대에서 약 60%의 응답자가 특정 후보 선호의 이유를 ‘다른 후보가 싫어서’로 꼽았다.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이 34%, 더불어민주당이 33%의 지지를 얻었다.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응답자는 19%로, 국민의당(6%)이나 정의당(4%)보다 많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적 평가는 53%로, 긍정적 평가(41%)를 앞질렀다. 부정적 평가는 지난주와 변함이 없지만, 긍정적 평가가 1%포인트 줄었다.

이번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