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해 구석구석 찾아 복지제공…‘찾아가는 복지현장 대응팀’


강원도 동해시 ‘찾아가는 복지현장 대응팀’이 복지 서비스 수혜자들로부터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2018년부터 시작한 찾아가는 복지현장 대응팀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가구, 중증장애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이 일상생활 속에서 겪는 소소한 불편 사항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전구 교체, 수도꼭지 교체 등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스스로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생활 속 불편 사항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또 상담을 통한 복지 욕구 파악 및 연계 서비스로 위기 가구를 발굴,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복지 상담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노인가구 등 58가구를 발굴해 전구 교체 등 33건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35가구에 대해서는 욕구 상담을 함께 진행해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필요한 복지제도와 서비스를 연계했다.

권순찬 시 복지과장은 “거동이 불편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취약계층의 경우 일반적인 일상 속 불편 사항도 크게 느껴질 수 있다”며 “복지현장 대응팀을 통해 취약계층의 생활 속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해=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