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차에 치인 기자 “보도 이어갈게요” [영상]

美 기자 토리 요르기, 생방송 중 차에 치여
벌떡 일어나 “방금 차 치였지만 괜찮습니다”
책임감·강인함에 박수…앵커도 침착한 대응

차에 치인 요르기 기자의 모습. NBC 뉴스 캡처

미국에서 생방송 뉴스 도중 기자가 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자는 사고 직후 침착하게 다시 일어나 보도를 이어갔다.

미국 NBC방송 계열사 WSAZ의 기자 토리 요르기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저녁 생방송 뉴스에서 웨스트버지니아주 던바의 수도관 파열 소식을 전하던 중 뒤에서 다가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치였다. 그 충격으로 요르기는 소리를 지르며 바닥에 넘어졌고 카메라도 함께 쓰러졌다.

차에 치인 요르기 기자의 모습. NBC 뉴스 캡처

몇 초의 정적이 흐른 뒤 다시 일어난 요르기는 “방금 차에 치였지만 괜찮다”며 “모두 괜찮다. 사실 대학에 다니면서도 차에 치인 적이 있다. 내가 괜찮아 기쁘다”고 말했다.

앵커가 “다쳤는가”라고 묻자 요르기는 “나도 모르겠다. 내 인생이 눈 앞에서 번쩍거렸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나를 친) 운전자는 정말 친절했다. 의도한 사고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는 카메라와 조명을 재정비한 뒤 “다시 보도를 이어가겠다”며 뉴스 리포트를 마무리했다.

차에 치인 직후의 요르기 기자. NBC 뉴스 캡처

이 뉴스 장면은 SNS에서 큰 화제를 몰고 왔다. 누리꾼들은 요르기의 책임감과 강인함을 칭찬하면서도 침착한 앵커 반응에 대한 의견도 넘겼다.

그러자 앵커는 “(당시) 요르기가 바로 일어서서 괜찮다고 말했지만 걱정스러웠다”며 “(현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볼 수 없었고 요르기가 정말로 괜찮은지 확신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침착함을 유지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라며 “요르기에게 두려운 순간이었을 것이다. 그는 어리지만 확실히 프로”라고 했다.

사고 후 NBC 뉴스에 출연한 요르기는 “사고 직후 병원에 갔다”면서 “허리와 오른쪽 다리에 약간의 통증이 있지만 다행히 건강에 큰 이상은 없다”고 전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