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주 배터리 제조 공장 큰 불…직원 3명 중 2명 구조


21일 오후 3시쯤 불이 난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 직원 1명이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화재 당시 공장에 갇혀있던 3명 중 1명 구조되고, 1명은 스스로 탈출했다. 나머지 1명은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뒤 소방차량 등 16대와 인력 40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후 오후 3시40분부로 ‘대응 2단계’로 대응을 강화했다. 1단계는 관할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고, 2단계는 인접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단계다.


소방당국은 “공장 내부에 사람이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총력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화재현장은 큰 불과 연기로 인해 접근이 상당히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